Deprecated: Assigning the return value of new by reference is deprecated in /data/18/1/26/103/1352918/user/1450652/htdocs/seoul/wp-includes/cache.php on line 36

Deprecated: Assigning the return value of new by reference is deprecated in /data/18/1/26/103/1352918/user/1450652/htdocs/seoul/wp-includes/query.php on line 15

Deprecated: Assigning the return value of new by reference is deprecated in /data/18/1/26/103/1352918/user/1450652/htdocs/seoul/wp-includes/theme.php on line 505
Terror Politics - 햇볕정책과 테러 » 2007 »

Archive for November, 2007

111차 노무현 송민순의 약품의 영향하에.

Wednesday, November 28th, 2007

111차 노무현 송민순의 약품의 영향하에.

07.11.28 약물에서 벗어난 후에서나……

오늘은 집에 우체국을 통하여 배달되는 것이 분실된 것을 알았다. (무슨 이득을 위하여 이런 짓을 하는가?)

본인 거주 골목에는 다양하게 다수가 24 시간 위장 배치 되어있다. 소소한 위협에서 범죄까지 이들이 하는 일은 다양하다.

방화하는 것처럼 그들의 작태는 다양하다.

사전 준비된 폭력 행위의 피해자를 경찰서로 끌고 가 조롱하고 위협하고 위협하며 지치기를 기다려 엉터리 조서나 꾸미는 경찰들.

본인에게 폭력을 위협을 행하고 위협을 행하던 자가 본인 거주지에 돌아다니며 본인을 위협하고

길에서는 본인을 미행하며 간첩 질 하는 자들이 청와대 앞길에서 준동함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본인에게 범죄행위를 하던 자들 중에는 종로 경찰서 경찰 정보과 소속, 청와대 경호 소속이라 말하는 자들이 있다.

오늘은 염탐이 직업인 자들이 정동영을 욕하고 이명박을 말한다. 취사 선택을 알고 싶다는 그들의 의사 표현. 지난번 노무현 대통령 선거 당시 본인에게 바로 타라며 위협하던 이번에는 .. 하라 수작하던 자들의 진부한 수작을 본다.

선거철 위협하는 짓이 착한 일인가?

어제는 111차 청와대 앞에서

월요일 이미 본인은 약물에 노출되어 있었다. [증세는 전에 약품 –psychotropic substances- 이 첨가된 음료수를 마셨을 때와 유사하지만 매우 강하였다.] 그래서 어제 글을 올리지 않고 오늘에야 정리하는 기록용 글을 남기는 것이다. [지난 일요일 제네바의 이성주와 호주 시드니에 있던 김일두의 최근 위치를 인터넷에서 알수 있었고 본인이 이를 정리하였기 때문이다. 범죄자들을 보호 육성하는 정치.]

어제 아침 청와대 앞에서 본인을 흥분 시키기 위하여 다양한 짓을 하던 –경찰복을 착용한 자를 비롯하여 본인의 가슴을 팔꿈치로 치던 자 본인을 미행하던 간첩 일하는 자등-

통의 파출소에 들려보지만 본인의 카메라의 사진들을 경찰서 안에서 지워버린 경찰의 얼굴은 찾을 수 없다.

외교통상부 전에 본인에게 힘을 사용하던 인물이 나와 가라 – 매우 자극적인 말투로 히 롱을 한다.- 누가 나가서 그리하라 시 겼을까? 이들의 행동은 잘 조직된 인형극 처럼 펼쳐지곤 한다. 본인이 제대로 말을 할수 없음을 본인은 수차 느꼈다.

돌아오는 길 - 운전자는 본인 앞에서 정신이 나간 사람처럼 말하고 행동한다.

하루 종일 본인은 약물의 영향하에서 나올 수 없었다가 저녁에서나 조금씩 나아짐을 느낄수 있었다. [집에 돌아온 본인은 이들의 약물 하에서는 글을 쓸수 없었다.]

오늘에서나 - 07.11.28 – 기록을 작성한다.

시민을 범죄자로 만들기 위하여 Psychotropic substances 를 사용하는 자들이 과연 착한 정치인 하에서 움직이는 것일까?

그리고도 착하다면…. 과연 본인은 무슨 결론을 남겨야 할까?

김일두 (Kim, Il-Doo, 金 一 斗)는
1999.12. 駐벨기에歐洲聯合參事官 Counsellor, Korean Embassy in the Kingdom of Belgium and Korean Mission to the European Union …
2004.12. 駐호주公使 Minister, Korean Embassy in the Commonwealth of Australia
2007. 8. 駐청뚜總領事 Consul-General, Korean Consulate General in Chengdu, China

이성주 (Lee, Sung-Joo, 李 晟 周)는

1999. 7. 駐벨기에歐洲聯合公使 Minister, Korean Embassy in the Kingdom of Belgium and Korean Mission to the European Union…
2003. 6. 駐우크라이나大使 Ambassador Extraordinary and Plenipotentiary to the Ukraine …
2007. 3. 駐제네바大使 Ambassador Extraordinary and Plenipotentiary to the UN Secretariat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n Geneva

그런 잔인한 테러 조직원들이 자신들의 상관인 반기문 처럼 잘들 돌아다닌다. 영국 런던에 배치된 현대 지사장 –테러 조직의 일부분으로 활동하여 자신의 정체를 증명한- 이라 하였던 자처럼.

110차 지속되는 탄압의 청산을 위하여

Friday, November 23rd, 2007

07.11.23

가는 길 자신의 FBI 조카를 떠든다.

다음 엔 또 무엇을 들고 나올까?

청와대 앞

본인의 캠코더를 손으로 치며 시비 거는 자가 지나가고,
앞에 선 자는 전에 청와대 앞 길에서 정치 폭력배들이 준비한 폭력에 당한 일을 상기 시키며 본인을 비웃던 자로 바뀐다.

통의 파출소 – 음모하던 파출소 오늘도 본인 카메라의 사진들을 삭제한 자의 얼굴을 볼수 없었다. 앞에서 불친절 이상의 상태를 인상을 통하여 표출하던 인물은 전에 음모 당시 본 인물이다.

외교통상부

오늘 청와대 앞
김대중 대통령을 위하여

현대와 대우 등까지 동원하여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며 마약까지 쓰던 테러 조직원들을 동원하여
전라도 사람 좋아하는 자라 폭행을 하고 친 김일성 정치 사상범으로 조작하고 본인을 해치려던 자들의 고위 조직 두목까지 동원하여

본인을 해치고 범죄를 은폐하려 한 행위를

철저히 보호하는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그리고 그의 후계자 정동영 후보와
이회창 이명박 후보에게 청산 요구를 한다.

물론 박근혜 전 대표에게도.

돌아오는 길 지역 갈등 조작에 능한 자를 하나 더 본다.

109차 이명박 이회창 정동영 대통령 후보 들에게 - 김대중 반기문에게 조폭 청산을 요구하며

Tuesday, November 13th, 2007

오늘은 109차 - 김대중 반기문에게 조폭 청산을 요구하며 이명박 이회창 정동영 대통령 후보 들에게 아침 7시 19분 청와대 앞 길 도착 오래전 외교통상부에서 반기문이 다양한 범죄를 행하던 당시 청와대 앞에서 팔꿈치로 본인의 가슴을 가격하고 미소를 띠우던 인물이 오랜만에 다시 서있다. 키가 작고 둥근 본인 나이 정도로 보이는 경찰 복장의 인물이 본인을 안다며 말을 시킨다.  그리고 그는 여기에 있는 사람들은 자라적으로 근무한다고 한다. 가고 싶으면 가고 있고 싶으면 있고. 

자발적인 범죄 참여 그러면 더욱 확실하여 지는데 무슨 이유로 총경 세명을 떠들며 그들에게 본인의 주의를 끌려고 하였던 노무현 대통령이 이번에는 부하들이 자발적으로 범죄에 참여 하였음을 알리는가? 과연 총경 셋처럼 경찰들도 유치하게 도마뱀 꼬리 자르기. 먹고 살려고 한다고 청와대 분수 건너편에서 소리 지르던 자들. 어린 여경들을 청와대 앞에 세워 놓고 본인의 바지를 치켜 올리며 비웃던 노무현의 하수인들. 본인을 촬영하고 있다고 본인을 쳤던 자가 말을 한다. 본인을 치던 장면을 지우지 말라고 하였다. [노무현 김대중 대통령은 브뤼셀에 본인에게 전화를 걸어 위협하던 방송국 PD와 본인을 납치 살해할 목적으로 미국과 유럽에 투입하였던 조직원들 중 방송 신문 기자들을 통하여 촬영한 것을 방송하시지. 그리 말하던 CNN 워싱턴 신문에도 보내시고.] 

그들을 뒤로 하고 외교 통상부로 향하니. 길 중간에 진나번 폭력배가 지나가다 말고 빠르게 다가오며 얼굴을 들이대고 위협한후 사라진다. 정부 종합청사 앞 대통령이 되겠다고 경선까지 하던 김대중 대통령의 폭력 정치 실현자에게 민주화로 포장한 인물에게 말을 남기고 외교통상부로 

앞에 선 자가 본인의 주소를 말한다. 본인 전화번호를 기록하고 그리로 김대중 대통령의 조직원들 (외국인 포함) 에게 전화하라고 끌을 쓴것을 인지 한다고 하는 그들식의 장난을 한다. 덕분에 본인을 죽이기 위하여 투입되었던 기자들 변호사 의사들 외교관들의 활동 주소에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외교통상부에 도착 유럽 국적을 취득하였다고 떠들던 전씨의 테러 조직원들 불어를 사용하다 갑자기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자들, 중국인 아람인들 검찰이 열심히 한다해도 모자를 방대한 범죄조직이다. 조중표 반기문이 미국 애틀랜타와 뉴욕에서 김대중 대통령을 위하여 한승수 하에서 번제라 부르는 총체적인 테러 활동을 하였다. 이는 유럽에서도 지속되었고 이들은 현제 상당수 독일 영국 등에 있는 것으로 나온다. 대한민국 경찰들은 본인 앞에서 근육을 드러내고 체력자랑하며 화장실에다 밀어 넣으려하며 폭행한후 위협하며 엉터리 조서나 작성하고 보지도 않은 것에 지문 날인 하라고 하며 들여다보는중 소리 지르며 내용을 알려는 것을 방해하였다. 본인에게 약물 psychotropic substance 을 사용하려다 자신이 마시고 약물에 중독되어 본인에게 폭력을 행사한 자들처럼 다시 수작을 수차 하였다.

이것이 마지막까지 악을 행하는 노무현 김대중 의 인권 말살하는 정치 사상의 단면인 것이다. 브뤼셀에서 말단 조직 폭력배까지 알고 있던 김정일에게한 현금 불법 송금 사건을 수년후에서나 서울에서는 특검을 한다며 떠들었고 중요 경제인이 죽었다. 유럽에서 무기 거래를 하는 조직이 대한 민국의 미사일 개발 상황을 다 알고 있는데 김대중의 본인을 죽이려던 하수인은 이자를 미친 놈이라 하였고 이제서야 사실로 신문에 실린다.무기 거래 조직이 대한민국의 무기 개발 상황을 세세히 알고 있는 상황하에 이를 미친놈 취급하며 포호하여야할 자국 시민을 번제를 말하며 죽이려 하였는가 김대중 대통령에게 물어야 할것이다.

대학시절 친김일성 좌익으로 몰고 전라도 사람들을 좋아하는 놈이라고 구타하고 협박하며 반정부로 죽이려 하였다. 부르셀에 도착한 후 배양홍의 동료인 음악교수부부는 물론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고 더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 떠들던 교수 부부와 배양홍의 동료들은 - 호남 출신임을 자처하는 자를 내세워 고의적으로 본인에게 피해를 만든다. êµ­ê°€ 정보원의 지역 감정 조작하기의 í•œ 예이다. 배양홍등과 대사관에 ì—°ê²° 통제되는 소 조직이 본인을 NATO 군사기지에 끌어들인 음모가 바란대로 진행되지 않자 전라도 사람하고 다니지 말라던 자들이 충청도 사람이 더 나쁘다고 본인에게 ì „í•œ 후 은밀하게 마약에 중독 시키기까지 하였다. 이들의 지역 갈등 조작은 자신들의 범죄행위를 은폐하기 위한 수단이었다. 또한 노벨상 수상 후 중국인을 내세운 김대중 대통령의 세균 테러 범행 전후 이자들은 범죄자인 자신들을경상도 사나이” “경상도 출신이라 하며 또 다른 조작을 행한 것이었다.

제갈 공명의 유명한 천하삼분지계를 말하나 실은 대한민국 삼분지계를 통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정권을 잡고 유지하는 것이 정치라 떠들던 자들을 이용한다.자신들을 위하여 분단된 국가의 분열과 갈등의 증폭 그리고 그들 자신들을 위한 분열과 갈등의 이용 바로 그것이 이들이 원하는 천하삼분지계인 것이었다.

이제 또다시 대통령 선거철이다. 바로 타라며 협박하던 지난번 선거. 이회창씨,한나라당 후보 이명박씨, 그리고 노무현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노선을 따르는 정동영씨 과연 언제 어느 누가 자유 민주주의를 내세우며 대통령이 되어 이런 정치 테러 범죄 행위를 근절하고 아름다운 국가를 향하여 나아갈 것인가? 

박근혜씨 이런것을 해결하지 안고 대한민국 시민들이 어찌 아름다운 국가를 바라볼수 있겠는가! 

대한민국 경찰 정보 검찰 그리고 한나라당.

Monday, November 12th, 2007

대한민국 경찰 정보 검찰 기무사 그리고 한나라당.

본인을 죽이겠다고 설치던 김대중 대통령의 부하들 반기문 유엔 사무 총장의 외교관들 그리고 이들과 함께 일하고 외국으로 이민가 편히 산다고 자랑하는 자들
본인의 전화 번호는 018 874 0263 이다.
연락할 사항이 있으면 즉시하시라! 장난 하지 말고

알아 들을수 없는 두번째 전화라는 것은?

Monday, November 12th, 2007

2007.11.12

이맥에서 온 자들에 관하여 글을 쓰려던 차

전화가 온다. 서울 지방 법원 에서 온 전화였다고 한다. 잘 안들리는 자동 안내 전화 본인이 받으니 한번 연락 한 적이 있으니. 다시 들으려 하였지만 음악만 더나오고 자동 종료 된다.처음 전화는 언제 왔다는 것인가? 경찰 여러분 본인 전화 번호 018 874 0263은 인터넷 여러 곳에 있으니 이를 이용하십시요!

이맥에서 온 자들이 여럿 있엇다. 그중 한명은 최가 다른 최가와 본인의 거쳐 근처를 지나며 … 말을 한다.

이자들은 대우나 현대 소속 인물들 처럼 활동 하던 자들이다. 교회 앞에서 한국말에 능통항 중국인과 함께 나타난 자들중 한명이다.

이 최가라는 자는 자신의 전문 분야와 하등의 관계도 없는 사람인 본인과 무슨 이유로 그런 범죄,, 의 말을 건내었는가? 준비 작업은 전에 본인에게 남는 장사를 말하던 마약과 여행등에 관련되어있고 다이아몬드 거래?를 말하던 자와 유사 하였다.

과연 이 이맥과 관련있는 자들은 어디에서 온 자들일까? 어느 나라 국적자 들인가?

108차 조폭 정치 문화 청산을 요구하며

Tuesday, November 6th, 2007

108ì°¨ 2007.11.06

 

아침 7시 반 전: 본인에게 오던 택시에게 다른 택시가 급 정거 하며 사고 장면을 연출 한다. 뒤에서 본인을 관찰하는 자들.

 

전에 종합 병원에서 본인이 탄 택시에 충돌하여 사고들 내며 위협 하던 날을 상기 시키는 조작이다.

 

7시 47분 국무총리.. 이 있는 효자동길 청와대가 바라보이는 장소에 멈춘다. 내려서 본인을 막는 유치원 앞까지 가보니 수주 전 본인의 카메라를 부수고 폭력을 행사하고 경찰서에서 거짓말을 하고 다른 경찰관들과 합세하여 위협 하며 본인 카메라의 사진을 삭제한 자들이였다. 물론 본인이 그들을 알아보기 전에 그들 식의 위협을 함으로 본인이 그들을 쉽게 확인하게 하였다. 그리고는 즉각 다른 자들로 교체 되었다. 이어 나온 젊은 자도 매우 공격적으로 행동하던 자이다.

 

본인은 노무현이 마지막까지 폭력으로 탄압으로 일관하며 자신의 후임?에게 자신의 행위를 이전 시키려 함을 이해하여야만 하였다.

 

정부 종합 청사 -

 

외교 통상부 서문에서 북문으로

 

본인에게 시비를 걸던 자가 나와 시비를 건다. 조중표에게 질문한다. 무슨 연유로 본인에게 경제적 보상을 하겠다던 자의 소속 회사 이름이 외국 신문에 난 것과 그들의  한인 사이에 알린 것과 다른 지를 질문 하였다.

 

이 문제의 현대 인물을 처음 만난 것은 본인이 대사관에 들렸을 당시 자신의 부하 (후일 2001년 초여름 전씨가 유인한 본인을 Tervuren에서 숨어 기다리던 인물)와 정강현을 기다리던 그리고 만나던 때이다.

 

그후 이자의 부하는 교회에서 본인을 위협 하였고, 더욱 이상한 점은 위협을 하고 나서 얼마 후 본인에게 시계를 차라고 주는 것이였다. 본인을 죽이려 혈안이 되었던 자 -최대화 대사의 외교관들- 들과 하나인 자들이 주는 시계였다. 위협하고 나서 주는 시계. 2000년

 

본인을 전씨가 위협하던, 유엔 평화 유지군에 소속 되었다는 테러 조직원 이승선이 본인에게 음모를 펼치던, 미국 LA에 배치되어 활동한 문 요원이 용서를 구하던 바로 그 장소에서였다.

 

바로 이 자리에서 2001년 여름 단식 투쟁하던 본인에게 경제적 보상을 제안하였고,

 

본인이 그 자리에서 거절하자 다시 납치 살인 하려 하였다. 떠나는 마지막 날까지.

 

이 현대 조직원들의 현지 지휘자는 현재 영국에 지사장으로 배치 되어있다.

 

2007년 1월 영국으로 이동한 것으로 되어있다. 이자는 여러명의 직속 부하를 거느리고 부르셀에 있을 당시에도 지사장이라 하였다. 이자가 영국의 지사장 자리로 이동한 것은 뉴욕의 반기문이 유엔 사무총장이 되고 애틀랜타의 조중표 총영사가 외교 통상부 차관이 된 시점과 동일하다.
“따라서 외부 세계에 대해서는 법을 존중하지 않으면서 무조건 비열한 수단을 동원해 공격하고, 내부에서는 철저한 충성과 보상관계를 토대로 해 주종관계를 맺고 물질적, 명예적 보상을 갈라먹는 폐쇄적 조폭문화를 끝내야 한다”면서 2004.05.27 노무현 대통령 은 말한다. 그리고는 정체 조폭 문화의 주요 범죄자들을 보호 육성한다. 이것이 김대중의 햇볕정책 (Sunshine Policy)인 것이다.

 

PS1: 지난 주말 동원된 서구 출신 가족은 4명 아이 둘 남녀 성인 남녀 여성은 마른 편 남성은 더 젊어 보이고 본인 보다 20여cm 더 커 보인다.
PS2: 처음 카드 사용이 L에서 불가능한 이후 수차 인터넷에서 결제 물건을 배송 받았다. 그 후 다시 문제가 S에서 발생.

PS3: Hosting 회사 - 영어가 매우 빨라 거의 알아들을수 없었다.

 

 

107차 조중표 반기문 송민순에게 스스로 조폭 청산할 것을 요구하며.

Thursday, November 1st, 2007

지난 일요일 정보부 직원이 돌아오는 길 일본인의 애국심을 말한다. 무슨 목적일까?
김대중의 외교관들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행하던 극우 극좌 조작 행위의 서막을 연상시킨다. 본인에게 세균 테러를 자행하였던 음모에 중국인들과 연계되었던 서씨의 말 장난처럼 서씨는 간혹 자신을 한씨로 기재 하기도 한다.

청와대 앞으로 가는 길 운전자는 갑자기 조폭을 떠든다. 조폭문화 청산을 요구하던 노무현 김대중 대통령은 스스로 조폭 테러 조직원들의 보호 육성자임을 만 천하에 즐거이 드러내었다.

07:39 청와대 앞에 도착 전에 소리 한번 지르고 떠나라던 자가 오늘도 동일한 수작을 한다. 또한 오늘은 본인에게 기자라며 시비를 건다. 마지막 순간 본인을 청와대 앞에서 폭행하던 사건을 언급하며 본인에게 시비를 걸던 자.

외교 통상부로 향한다.

가는 도중 파출소 본인의 사진을 삭제하여 범행 증거를 없엤던 경찰을 찾자 이번에는 그런 자를 모른다 한다. 지난 번과는 훨씬 다른 태도다. 옆 자리에는 사복 차림의 인물이 그런 태도로 있었다. 자주 보는 그런 태도.

길에는 전에 본인 주위에 배치되어 범죄하던 자들 속에 있던 자가 사복 차림으로 청와대 쪽으로 향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가지 또한 본인을 알아 보았다.

외교통상부.

전에 보던 큰 체구의 인물. 오늘 다시 출현.

두명의 고위직 인물들. 두번째의 인물 뒷모습은 매우 눈에 익은 인물이였다.

전혀 뒤를 돌아 보지 안고

안으로 사라지기전 앞에 서있던 인물에게 다가가 말을 하였다.

이 뒤도 안 돌아 보고 사라진 자는?

그자의 차는 한참을 앞에서 머뭇거리다 사라진다.

본인이 떠나기 전 한 명이 입구 우측 계단에서 나와 소리치며 자신에게 주의를 이끈다.

그리고는 자신을 촬영하였느냐며 묻기까지 한다.

[외교통상부 철책에까지 달라 붙어 소리치며 위협하던 자를 상기할 필요가 있다.]

이자는 본인에게 손가락을 V자로 하며 자신들의 오만함을 드러낸다.

참고로 본인을 죽이기 위한 음모에 현대회사들만 동원된 것이 아님을 반기문 조중표 송민순은 잘 상기하여야 할 것이다.

사업대신 사람 죽이는 정치 음모하는 것이 당연할 ë•Œ…

PS: 글을 올리고 나서 10월 31일까지 전화와 Cable 동시에 인터넷에 문제발생.

2007.11.01 잘 사용하는 카드가 분실 되었다니…. S… L…

오늘 아침에도 2번이나 사용한 카드 분실된 카드라 한다.

사용 불가 하였던 장소는 전에 중국어를 사용하며 본인에게 화학 테러를 자행하였던 장소와 음식물에 범죄를 하였던 L… 이다.